북한 공연 전문 가수 호칭 들키고 있습니다.최진희와 누구누구 가수 최진희, 방북 공연 최다,

 

트로트 가수 최진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1957년생인 (본명 최명숙)는 고3 때 오디션에 합격해 데뷔 초 음악학원에서 또래들과 6인조 밴드 ‘양떼’를 결성해 활동했습니다그녀는 1983년 ‘당신은 내 인생’으로 데뷔했습니다.

활동을 통해 가창력을 인정받은 최진희는 KBS 드라마 청춘행진곡 주제가인 그는 내 인생과 그 유명한 사랑의 미로를 부르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물보라 바람에 흔들리고 비를 맞아도 우리는 너무 쉽게 헤어졌습니다 미련 때문에 꼬마인형 천상재희 등의 곡들도 연이어 히트를 쳤습니다.당시 주현미, 김수희와 함께 1980년대를 대표하는 여가수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최진희는 북한에서도 인기 있는 가수로 잘 알려져 있으며, 특히 김정일이 최진희의 팬이고, 사랑의 미로는 애창곡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진희는 이로 인해 북한에서 여러 차례 초청공연을 가졌는데, 최근 2018년 4월 평양 공연에도 그녀는 북한에서 공연에 참가했으며, 지난 199년 평양 봉화예술극장에서 열린 평화친선음악회, 2002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평양 특별공연, 2005년 금강산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 무대 등 총 4차례 북한을 방문했으며, 이 공연의 가장 가수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8년 이후 몇 년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최진희는 2012년 나는 트로트 가수다와 2015년 복면가왕에 출연하며 뛰어난 음악 실력을 뽐냈습니다
그는 자신의 ‘사랑의 미로’에서 따온 한식당을 운영하는데 그 이유로 “여태껏 가수들만 하다 보니 뭔가 새로운 것에 도전해 싶은 마음이 든다. 세상과 단절된 삶을 살았지만 소통하며 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고백했어요.

27일 방송된 김수미의 ‘밥은 먹나’에 출연한 최진희는 6년간의 공백기에 대해.2007년 부친상을 당한 뒤 1년 만에 모친마저 여의었다. 어머니의 죽음에 너무 충격을 받아 실어증과 구안 주변 근육이 마비되는 구안와사까지 왔다며, 입가가 완전히 돌아가서 한 달 동안 집에서 나오지 못하고 신종 플루, 신우신염이 함께 왔기 때문에 14시간 동안 의식이 없어 사선을 넘겼다는 놀라운 소식을 가졌습니다. 노래하는 사람은 소리가 나오지 않아, 모든 것이 끝났다고 절망했다」라고 털어놓았다. 부모님이 그녀의 삶을 차지하는 부분이 잘린 것 같아요.통증이 많았네요.

그녀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자신의 노래를 정말 싫어했다고 밝힌 적이 있어요어머니는 내가 노래하는 것 자체를 시끄럽다며 극구 반대한 반면 아버지는 본인이 가수가 되고 싶었던 일을 딸이 대신 해줘서 정말 좋아하시고 용돈도 많이 주셨다며 부모님을 내쫓은 적이 있습니다.

최진희는 1957년생으로 올해 벌써 64세라고 합니다.최진희는 한번의 실패로 딸과 살아왔지만, 자신의 딸이 적극 권유한 현재 남편의 따뜻한 마음에 반해 재혼해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