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화수업|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딜레마토론 (국어 도덕연계) [교육과정 재구성] 5학년 2학기 과학| 4. 물체의 운동

 5학년 2학기 과학은 정말 재구성하고 싶은 차일 때가 많다. 그리고 적절히 재구성할 수 있는 것도 초등학교 교사의 전문성이 아닌가 싶다.

<4단원, 물체와 운동> 적용을 위한 “스마트 기기를 이용한 학교 안내 지도 만들기”이다.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를 이용해 위치, 이동거리를 파악해 학교 내 주요 장소와 이동 경로를 그룹별 지도로 만드는 게 원래다. 구간별 이동 거리, 이동 시간을 요구하고 지도 위에 속력까지 표현하면 완성이다.

근데 솔직히 이 시간이 너무 마음에 안 들었어 우선 4단원에서 GPS를 이미 활용한 전적이 있다. 실험관찰책에학생의집에서학교까지의거리와시간을지도프로그램을활용하여적는활동이지난시간에있었다.또GPS를활용한주요건물그리기,건물간이동거리와속력을구하는것이<물체운동>단원인Big Idea와연계될지도불투명하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악화로 모둠학습, 학교 내 이동이 극히 제한된 상황에서 그 회는 부적절해 보였다.
상기와 같은 이유 등으로 계속해서 불만을 갖고, 어떻게 적합한 활동을 창출할지 고민하던 중, 다음 페이지에서 해답을 찾아냈다.

이거다…! 실생활과의 연계를 높이기 위해 자율주행자동차를 테마로 설정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로나로 인해 단축된 수업시간을 30분 앞당길까 고민하다가 결국 국어 교과 토론과 연계해 보는 게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실제로 2016~2018년 자율주행차 도로주행 테스트 중 사망사건이 있었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어 아이에게 전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리고 학부 시절 배운 딜레마 토론까지 합쳐 과학+도덕+국어 교과 간 연계를 다질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의미있는 수업이 될 것 같아서 바로 자료조사에 들어가 수업을 만들었다.

혹시 교통사고 경험이 있는 학생들에게는 방아쇠가 되어 본의 아니게 학생들을 괴롭히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니 다행히 우리 학년에는 교통사고를 당한 학생이나 학생들의 가족이 없는 것 같았다. 자신의 투고를 보고 수업을 참고하고 싶을 때, 이러한 방아쇠에 대해 고민해 보았으면 한다. 그리고 만약 관련된 학생이 없더라도 이 모든 상황이 가상 상황이라고 말하고, 만약 불편하고 힘든 학생이 있으면 꼭 교사에게 말해 달라고 부탁하자.

ppt 템플릿은 참 선생의 콘텐츠 스쿨에서 다운로드 받았다. 학교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동기유발로는 ‘미래를 타게 될 자동차’를 연상케 했으며, 자율주행자동차 시대의 도래를 암시한 최근의 자동차에도 자율주행 모드가 장착되어 있어 학생들도 어느 정도 예상은 하고 있었다.

학습목표와학습순서는요즘꼭제시하고있다. 수업 로드맵을 미리 제시해 놓음으로써 수업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선 아이들이 딜레마라는 단어에 대해 잘 모르는 듯 딜레마라는 말의 의미를 설명했다. 아이들은 사전적인 정의를 듣고도 이해하기 힘들어했다. 요즘 많이 하는 밸런스 게임과 비슷하다고 하자 그제야 이해한다는 표정으로 환하게 웃었다.밸런스게임 : ex. ● 월 300만원을 받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vs 월 500만원을 받고 직장에 다닌다)

전통적인 딜레마인 트롤리 딜레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Trolley는 ‘광차’다. 광산에서 석탄이나 물건 등을 운반할 때 마시는 차를 말한다. 그대로 차를 놔두면 a쪽으로 가서 5명을 치게 되지만 의도적으로 레버를 돌리면 b로 가서 1명을 치게 된다.

대부분의 학생은 5명보다는 1명을 희생하는 것이 낫다고 손을 들었다. 하지만 그 한 사람이 학생의 가족이라고 가정할 때는 5명을 희생해야 한다고 했다.

학생들을 들어 도덕적 결정을 내리게 한 뒤 상반된 입장의 벤담과 칸트의 말을 들어주며 네가 누구의 손을 들어주든 너의 의견은 모두 지지를 받는다. 이렇게 똑똑한 사람들도 의견이 갈리기 때문이다.라고 학생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할 것을 장려했다. 칸트와 뱀뱀을 들어본 적이 있다는 학생들도 있었기 때문에, 요즘 아이들은 정말 영리하다. 라고 느꼈다.

그 다음에는 트롤리 질렌마를 자율주행차에 대입하여 상황을 풀어간 시속 70km로 달리는 자율주행차이며, 브레이크가 고장나 브레이크가 밟히지 않게 되어 가능한 것은 기껏 핸들을 돌리는 것이라고 미리 설명한 각각의 딜레마의 상황에서 학생들은 두 가지 선택사항 중 하나를 선택하여 손을 들어야 했다. 학생들이 선택을 꺼리거나 회피할 때마다 상황을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선택을 하지 않고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지도했다.

마지막으로 토론을 학생들과 진행했다. 우선 보행자 우선 탑승자 중 어느 쪽을 두둔하고 싶은지를 거수로 학생 수를 파악했다. 다음에 한 명씩 그 이유를 말하게 했다. 토론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지난 시간에 도로교통안전을 가르치니 에어백, 안전벨트 등 안전장비를 잘 알아보는 듯했다. 시속 70km일 때 사고가 났을 때 사망 확률이 매우 높다는 수업 내용을 기억하고 있었다. 이미지에 도움이 되려면 상대적 다수의 보행자를 위한 모션을 취해야 한다는 논리도 좋았다. 반면 차를 구입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는 논리도 이에 정면으로 배치됐다.

이곳 학급에서도 에어백, 안전벨트 등이 언급됐다. 이어 일반 운전자보다 보행자가 사고 현장에 더 많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며 그리 좋은 논거는 아니었지만 일단 써 봤다. 그러면서 한 학생은 자신은 면허를 취득하지 않고 차도 운전하지 않기 때문에 보행자 중심으로 가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굉장히 콜버그 2단계인… 그런 말이었어 반면 보행자는 도망가 몸을 피하기 쉽지만 탑승자는 차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논리도 있었다. 또, 자율주행차가 인도라고 인식할 수 있는 곳에 있는 것이 보행자의 의무라는 의견도 존재하였다.

수업 끝나고 사진 찍고 싶은데, 앞에 와서 자기들도 찍어달라는 아이들. 모두의 덕택으로 웃었다.

전반적인 의견은 비슷하지만 조금씩 달랐다. 5학년 2학기 국어에 토론이 있었기 때문인지 나름대로 논리적인 논거를 편 학생들이 많았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차로 사망 사고 소개와 에릭 연아트의 발언에 대해 소개했다. 오늘 수업 주제로 다룬 내용이 뜬구름 얘기가 아니라 우리 가까이에서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니 학생들도 한결 진지하게 표정이 바뀌는 듯했다.

이번 기회에 나도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생각을 많이 볼 수 있었다. 특히 생명과 관련된 일인 만큼 우리 모두가 이런 딜레마에 신경을 써야 할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 이번 수업을 통해 학생들이 생명윤리, 자동차 속도와 인명사고의 영향관계, 토론할 때의 규칙과 매너 등에 대해 깊이 생각해볼 수 있기를 바란다.
#초등교사 #초등과학 #5학년과학 #교육과정재구성 #물체와운동 #자율주행자동차 #트롤리딜레마 #토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