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존 극복이 열쇠, ‘KT-한화생명’ [LCK 스프링] 미드

 

22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2021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스플릿 정규시즌 8일째 한 경기에서 kt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가 맞붙는다.

1승 1패로 동률을 이루고 양 팀이다. 단순한 승패 외에도 양 팀의 상황은 매우 비슷하다. 미드 의존도가 매우 높다. 유칼 송우현은 첫 바퀴에서 팀 피해 비율 38.6%를 기록하며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다. 다른 상위권 미드라이너가 20%대를 기록한 데 비해 지나치게 높은 수치다.

유칼의 폼이 좋다는 긍정적인 면을 감안할 때 다른 라인의 지원이 부족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1주차 지표에서 또 한 명의 캐리 포지션인 하이브리드 이우진은 팀 피해의 15.6%, 분당 피해 307개로 모두 최하위에 머물렀다. 시즌이 계속되면 한 라인의 폭발력만으로는 좋은 성적을 기대하기 어렵다. 보텀으로 분발할 필요가 있다.

‘도란’에는 약간의 안전성이 요구된다. 지난 경기에서 상당한 타격을 입었고 솔로 킬도 2개를 잡아 공격적인 면에서는 지켰다. 하지만 너무 데스를 헌납한 게 아쉬웠다. 해당 부분만 보완하면 KT의 상반신은 당분간 든든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생명도 미드라인에 의존하기는 마찬가지다. 처비 정지훈은 POG 포인트 300점으로 승리한 모든 세트에서 POG에 뽑혔다. 시즌 초반 몇 세트를 치르지 않았다고 해도 POG 독점은 마냥 긍정적으로만 볼 수는 없다. 만약 그 팀이 독보적인 성적을 거둔다면 그냥 지나칠 수 있다. 하지만 한화생명은 1주차에 세트 3승 3패를 기록한 팀이었다.

두 팀 모두 나쁘지 않은 일주일을 넘겼지만 풀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맹활약한 밀드라이너에 추진력을 붙이게 될 팀이 누가 될까. 치고 나가려면 팀원들의 도움이 절실하다.

■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 8일째 일정

제1경기 kt 롤스타 vs 한화생명 e스포츠 (오후5시) 2●경기·DRX vs 리브 샌드박스